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이강인이 손흥민과 결투+나의 사임? 한국 문화 때문"…'BJ' 클린스만 입방정 또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입이 말썽이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당시 발생한 대표팀 내분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클린스만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세르부스TV 스포츠 토크쇼에 출연해 "파리에서 뛰는 젊은 선수가 토트넘 홋스퍼 주장인 나이 많은 선수에게 무례한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강인과 손흥민 사이의 다툼을 처음으로 직접 밝힌 것이다.

클린스만은 이어 "그걸 마음에 담아둔 나머지 둘이 싸움을 벌였다. 젊은 선수가 손흥민의 손가락을 탈골시켰다"라면서 "몇 명이 끼어들어 말리고 나서야 헤어졌다. 이튿날도 대화했지만 모두 충격받아 정신이 남아있지 않았고 그 순간 더 이상 함께가 아니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대표팀 현재와 미래인 두 선수가 다퉜다는 사실에 많은 팬들이 충격에 빠졌다. 당시 영국 일간지 더선은 "손흥민이 아시안컵에서 탈락하기 하루 전 팀 동료와 다퉜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됐다. 어린 선수들 중 일부는 탁구를 즐기기 위해 밥을 빨리 먹었는데, 식사 자리가 팀 결속의 기회라고 생각한 국가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이에 불만이 있었다"라며 한국 축구대표팀 내 불화설을 제기했다.

대한축구협회(KFA)에서도 대표팀 내에서 불화가 있었다는 걸 인정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손흥민과 일부 선수들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며 외신에서 제기한 불화설이 사실이라고 했다.

팀에 내분이 생긴 만큼 경기력이 좋을 수가 없었다. 이강인과 손흥민의 다툼이 발생한 다음날, 대표팀은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0-2로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유효 슈팅이 하나도 없었을 정도로 요르단에 힘도 써보지 못하고 패했다.

후폭풍은 거셌다. 이강인의 대표팀 제외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결국 이강인은 손흥민이 머물고 있는 영국 런던으로 날아가 사과했다. 지난 3월 A매치 때도 대국민 사과하며 용서를 구했다. 손흥민도 이강인의 사과를 받아들이며 사건은 일단락 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클린스만이 직접 사건에 대해 입을 열면서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대표팀 감독 시절에도 여러 방송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보였던 클린스만이 결국 대표팀이 잘 봉합했던 상처를 다시 들쑤신 것이다.

대회 전 64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오르게 하겠다고 호언장담했던 클린스만은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나 클린스만은 지난 대회가 최근 15년 동안 한국의 아시안컵 최고 성적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한국 문화를 들먹이며 어쩔 수 없이 4강 탈락이라는 책임을 져야했다고 털어놨다.

클린스만은 "한국 문화에서는 누군가 책임을 져야 했다. 선수들은 다음 대회에 나가야 하니 코치 차례였다"라며 "2년간 한국어를 배워 제한적이지만 단어를 읽을 수 있었다. 그러나 선수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는 알 수 없었다"라고 했다.

또한 "한국 문화에서는 틀렸더라도 나이 많은 쪽이 항상 옳다는 걸 배웠다"라며 한국의 나이 문화를 꼬집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임 기간 동안 해외 곳곳을 다니며 외유 논란까지 번졌던 클린스만은 "1년 중 하루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라며 선수단 관찰도 게을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의 1년은 경험과 배움 면에서 환상적이었다. 한국팀이 월드컵 8강을 뛰어넘는 실력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계속 나아가고 싶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클린스만은 지난 2월 대표팀 감독에서 경질됐다. 이후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 패널로 활동하며 축구인으로서의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다. 대표팀은 황금세대를 이끌 감독을 물색하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