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尹대통령-이재명 영수회담 의제는 3+1?…민주당 "정리한 바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DB)2024.4.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 /사진=(서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의제로 대국민 사과, 채상병 특검, 거부권 자제, 추경 13조원을 요구하기로 했다는 보도에 대해 "정리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23일 취재진에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영수회담 관련) 3+1로 의제를 정리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제의 세부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날 일부 매체는 민주당이 대통령실에 영수회담 의제로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채상병 특검 수용 △대통령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자제 △추경 13조원 편성 등을 제안하기로 가닥을 잡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천준호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과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오늘 오후 2시경 준비 회동을 진행했다"며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중요한 국정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간 회담 일정은 추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다음 회동은 민주당과 대통령실이 각자 준비 상황을 점검 후 다시 열기로 했다"고 했다.

권혁기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기획실장도 이날 공지를 통해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중요한 국정 현안을 가감 없이 본회담의 의제로 삼자고 논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회담 일정은 추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2차 준비회동은 민주당과 대통령실이 각자 준비상황을 점검한 후 다시 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권 실장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8분 국회에서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차순오 정무비서관, 천준호 민주당 당 대표 비서실장, 권 실장 등이 만나 실무회동을 진행했다. 양측은 지난 22일 실무회동을 진행하려 했으나 대통령실 측에서 정무수석 교체를 이유로 취소하며 무산된 바 있다. 대통령실은 같은 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신임 비서실장으로, 홍철호 전 국민의힘 의원을 신임 정무수석비서관에 임명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영수회담 날짜는 당초 오는 25일이 유력했으나 더 미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박상곤 기자 gonee@mt.co.kr 이승주 기자 gree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