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체험·예술 품은 매장으로 갈아입는 패션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플래그십 스토어 잇따라 오픈

예술적 요소 강조한 삼성 ‘르메르’

올해 매출 전년 동기 대비 40%↑

LF ‘바버’도 체험 콘텐츠 바탕으로

2주 만에 3만명 모아···매출 2배

“팝업보다 브랜드 철학 전달 유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안 팝업 스토어 붐을 이루던 패션업계가 ‘플래그십 스토어’에 경쟁적으로 힘을 주고 있다. 임시 매장인 팝업과 비교하면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역사성, 콘셉트를 집중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 충성 고객을 끌어 모으는 데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삼성물산(028260) 패션부문의 ‘르메르’ 플래그십 매장의 지난 달 방문객 수는 전월 대비 90% 가까이 늘었다. 올 1월부터 줄곧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다 봄철을 맞아 더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 이 매장은 1970년대에 지어진 2층 주택을 개조해 지난해 11월 문을 열었다. 이달 들어서는 봄여름(SS) 시즌 의류를 사진으로 담아낸 전시도 열고 있다. 예술과 감성적 요소를 통해 르메르가 추구하는 현대성과 자유로운 감각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지난 1월 오픈한 LF(093050)의 ‘바버’ 스타필드 수원점에는 2주 만에 3만 명의 인파가 몰렸다. 매장 한 켠에는 재킷의 관리 과정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리왁스 스테이션’과 1980년대 초반의 의류를 전시한 ‘헤리티지 전시존’이 조성돼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다. 재왁싱을 포함해 주기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옷을 판매한다는 특징이 매장 내 체험 요소와 맞물려 오히려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이 운영하는 ‘신(新)명품’ 전문점들이 자리잡은 청담동 일대에서도 나타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측은 “알렉산더왕과 사카이 매장에서 오픈런이 발생하는 등 특히 2030세대 발길이 몰리고 있다”면서 “청담 전문점에서만 판매하는 한정판 제품들과 각 매장의 독특한 외관이 인기 요인”이라고 전했다.

늘어난 방문객 수는 매출로도 연결되는 추세다. 올해 들어 22일까지 르메르의 누적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신장했다. 같은 기간 바버의 판매액도 2배 이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사카이 역시 전년 대비 20%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의류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데다 감성적 체험과 개별 브랜드 탐구를 즐기는 2030세대의 성향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플래그십 매장은 의류 브랜드의 정체성을 집중적으로 담아낸 공간이다. 브랜드별로 콘셉트에는 차이가 있지만 감성적 요소와 볼거리를 선보이는 체험형 콘텐츠를 강조하는 점이 공통된 특징이다. 이 때문에 르메르나 바버, 사카이처럼 젊은 층에게 신명품으로 꼽히는 브랜드와 특히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잠깐 열렸다 사라지는 팝업은 비용이 적게 든다는 이점이 있지만 일시적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그친다”면서 “최근 몇 년 새 팝업이 우후죽순으로 열리면서 소비자 피로도가 증가했다고 보고 업계가 플래그십 매장을 꾸리는 데 주력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황동건 기자 brassg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