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경기도, 판교밸리·가평 등 수상레포츠 연계 ‘워케이션’ 프로그램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6년까지 441억여원 투입해 북부지역 관광 활성화

아트투어버스·'광역시티투어·힐링스테이 등 신규 추진

경기도가 북부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26년까지 3년간 441억여원을 투입한다.

23일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노후 관광지 정비 등 관광환경 개선 사업에 390억여원, 아트투어버스·광역시티투어·힐링스테이 프로그램·야간관광지 활성화·음식화 관광 활성화 등 5개 신규 지원사업에 51억여원을 지원한다.

세계일보

경기서북부 시티투어 버스.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트투어버스의 경우 장욱진미술관·가나아트파크 등이 있는 양주를 비롯해 동두천·연천 등 시·군에서 올해 하반기 시범 운영된다.

가평·남양주·포천 등의 관광지를 연결하는 경기 북부 광역시티투어도 내년부터 시작된다.

휴양지에서 휴식을 취하며 근무하는 워케이션 추세를 반영한 힐링스테이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를 위해 경기 북부 10개 시·군과 협력해 수상레포츠 숙박인프라와 판교테크노밸리 주요 입주 기업을 연계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이밖에 공모를 통해 야간관광지 활성화 지원사업 대상지 6곳을 선정하고, 파주두부마을 등 음식테마거리 16곳, 양조장 9곳 등에서는 음식문화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박양덕 경기도 관광산업과장은 “경기 북부는 자연환경이 뛰어난 곳으로만 인식돼 있지만 숨겨진 관광자원이 많은 곳”이라며 “다양한 관광콘텐츠 개발로 관광산업이 경기 북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