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논란의 서반포 아파트, 결국 흑석으로 일단락?[SS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11구역 조감도. 사진제공 |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주상 기자] 흑석동에 지어질 아파트에 ‘반포’라는 이름이 쓰인다고?

최근 부동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흑석동 304번지 일대에 지어질 예정인 아파트 단지에 ‘반포’라는 이름이 쓰인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흑석동은 동작구에, 반포동은 서초구에 있어 엄연히 행정구역이 다르다. 보통 아파트 이름은 단지가 속한 동의 이름을 빌리는 것이 관례다.

흑석동에 지어질 아파트는 지하 5층~지상 16층, 25개 동, 1522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한강 뷰가 보이는 단지에 생뚱맞게 ‘서반포 써밋 더힐’로 이름이 지어진다는 소식에, 흑석동 주민은 물론 많은 시민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흑석동 주민들은 ‘흑석동에 있는 아파트에 ’반포‘라는 이름을 왜 쓰느냐?’며 못마땅해 했다. 게다가 ‘서반포’라는 용어는 존재하지도 않는 명칭이다.

서반포라는 명칭은 흑석동이 반포의 서쪽에 있어 붙여졌다는 해석이 따랐지만, 누리들은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아파트의 후광 효과를 얻으려고 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누리꾼들은 ‘흑석동에 반포라는 이름을 붙인다고 집값이 오를까?’, ‘흑석동도 한강 아래에 있으니 반포보다는 아예 ’강남‘이라고 쓰라’라며 비아냥거렸다.

하지만 논란이 되는 흑석 11구역 재개발 아파트의 명칭은 아직 확정전으로 알려졌다. 흑석 11구역 재개발 조합 측은 ‘서반포 써밋 더힐’을 공식 이름으로 쓰겠다는 것은 와전된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서반포란 용어의 시초는, 흑석동 일대가 재개발되면서 쓰이기 시작한 말로 건설사들이 이 일대 아파트 단지를 ‘서반포에 위치한 준강남권 아파트’라는 식으로 홍보하면서부터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을 맡은 대우건설도 아파트 이름은 분양 시점인 내년이나 내후년에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합 측도 재개발 구역이 많은 흑석동을 알리기 위해 ‘서반포’라는 의견이 나왔지만, 행정동 이름으로 사용하기에는 부적절해 ‘흑석’으로 쓸 것이라고 전했다. 대다수 주민도 다른 지역명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강남부촌 바라기가 촉발한 민망한 이름짓기가 해프닝을 불러일으킨 꼴이 된 셈이 됐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