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국회의장과 한국정치

“‘명심’은 나에게”… 국회의장직 두고 野 중진 신경전 가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계적 중립 지켜선 아무것도 못 해”

민주당 입법에 힘 싣겠단 주장 이어져

출마 의지 아직 드러내지 않은 중진도

다수 출사표 던지면 중진들 경쟁 치열

차기 국회의장직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들의 선명성 경쟁이 점점 가열되고 있다. ‘명심(이재명 대표 마음) 마케팅’은 물론 민주당 주도의 각종 입법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는 취지의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23일 CBS라디오에서 의장직 도전 의향을 묻는 말에 “그럴 계획”이라고 대답했다. 또 “총선 이후에 (이재명) 대표와 한 두 번 정도 만났다”며 “제 거취에 대해서도 말씀드렸다”고 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왼쪽부터), 우원식 의원, 조정식 의원, 추미애 당선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장의 역할을 두고는 “기계적으로 중립만 지켜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고 했다.

정 의원은 “여당과 야당 사이의 기계적 중립은 아무 의미가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그럼 국회의장을 누가 해도 그만인 것”이라고 했다. 또 국회의 입법 성과 필요성을 설명하며 “민주당 출신으로서 민주당의 다음 선거에서의 승리, 이런 것에 대해서 보이지 않게 깔아줘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의장의 중립 의무와 관련해선 “법률에 당적을 이탈하라고 하는 것이 그게 구체적인 내용은 있지 않다”라며 “그건 정치적인 의미이기 때문에 거당적으로 국민을 위해서 또 국리민복을 위해서 국회의장의 역할을 하라는 의미 아니겠나. 결국 성과로 나타나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원식 의원도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 의장직 도전 의사를 밝히며 비슷한 취지 주장을 했다.

우 의원은 “국회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니다”라며 “당적 비보유, 이것도 기계적 중립으로만 해석해서는 매우 협소한 해석이라고 본다”고 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거듭된 재의요구권 (거부권) 행사는 국회의 입법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국회의장은 헌법이 규정한 국민의 입법권, 국회의 입법권을 수호하고, 국민의 기본권 강화를 위해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켜낼 의무가 있다”고 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엔 조정식 의원이 CBS라디오에서 “‘명심’은 당연히 저 아니겠나”라며 명심 마케팅에 불을 붙였다. 조 의원은 이 대표로부터 “열심히 잘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의장직에 나서려는 이유에 대해 “국회의 최다선(6선)으로서 국민의 뜻을 실천하는 개혁국회를 만들기 위해 국회의장에 나서게 됐다”고 했다.

6선 의원으로 등원을 앞둔 추미애 당선자(경기 하남갑)도 “역할이 주어진다면 거부하지 않겠다”며 의장직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 밖에 김태년·안규백 의원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어 이들이 모두 출사표를 던질 경우 의장직을 둘러싼 중진들의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이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