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美 등록유권자 지지율 '바이든 51%vs 트럼프 48%'…사법 리스크 반영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자 가상대결서도 바이든 우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등록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지지율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형사재판이 본격화한 가운데 사법 리스크가 여론에 반영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 공영방송 PBS와 뉴스아워와 마리스트가 지난 16~18일(현지시간) 등록 유권자 10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지율 51%를 기록해 트럼프 전 대통령(48%)에게 3%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범위는 ±3.4%포인트다.

이달 초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50%, 트럼프 전 대통령이 48%로 2%포인트 앞섰으나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1%포인트 더 확대됐다.

특히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형사재판이 본격 시작된 이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그의 사법 리스크가 여론에 불리하게 작용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성 추문을 막기 위해 입막음 돈을 지급한 뒤 그 비용과 관련한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와 관련해 형사 재판을 받고 있다.

오는 11월 대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적극적으로 밝힌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지율을 집계하면 바이든 대통령은 53%를 기록해 트럼프 전 대통령(47%)에 무려 6%포인트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자 가상대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섰다. 무소속인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 등 제3 후보를 포함한 다자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43%, 트럼프 전 대통령은 38%의 지지율을 얻었다. 14%의 지지율을 얻은 케네디 주니어 후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표를 더 많이 빼앗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민주당원 8%, 공화당원 10%, 무당파 27%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권해영 특파원 rogueh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