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나이지리아서 1분기에만 2583명 살해, 2164명 납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나이지리아 치복 여학교 납치사건 10년을 맞이해 귀환을 염원하는 기도회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유현민 특파원 = 각종 무장단체의 범죄가 끊이지 않는 나이지리아에서 올해 1분기에 최소 2천583명이 살해되고 2천164명이 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일간지 데일리트러스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보안컨설팅업체 비콘시큐리티앤드인텔리전스의 지난 1∼3월 나이지리아 전역에서 발생한 살해·납치 사건 현황 보고서 따르면 하루 평균 28명이 살해당하고 24명이 납치된 것으로 집계됐다.

북·중부에서 살해된 사람이 2천70명으로 전체의 80%를 차지했고 납치 피해자는 북서부가 1천297명으로 가장 많았다.

북·중부의 사망자 대부분은 '도적'으로 불리는 무장단체와 이슬람 무장단체의 공격, 무슬림 유목민과 기독교인 농민 부족의 유혈 충돌 등에 따른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나이지리아 동북부에서는 2014년 치복 공립여학교 납치로 악명을 떨친 보코하람을 비롯해 이슬람국가서아프리카지부(ISWAP) 등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가 10년 넘게 활동하고 있다.

볼라 티누부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취임 일성으로 폭력 사태 종식을 내세웠으나 살해·납치 사건이 잇따르면서 치안 불안은 오히려 커지는 양상이다.

hyunmin62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