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딥노이드 AI 진단 솔루션, 의료기관서 사용 개시... "매출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DEEP:NEURO(딥뉴로) 판독 이미지 / 사진제공=딥노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1세대 의료AI(인공지능) 전문기업 딥노이드의 진단보조 솔루션이 실제 사용허가를 받아 본격 매출 달성을 앞두고 있다.

딥노이드는 22일 AI 기반 뇌동맥류 검출 진단보조 솔루션 'DEEP:NEURO(딥뉴로)'가 건강보험 비급여로 의료기관에서 사용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딥뉴로는 지난 해 식품의약안전처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혁신의료기기 통합심사 평가를 통해 혁신의료기술로 선정됐다. 이후 국내 17개 병원에 도입을 마쳤고, 절차에 따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신고, 실제 사용 허가인 '혁신의료기술 사용 신고(임상진료) 결과 통보'를 받았다. 이는 혁신의료기술로 선정된 제품을 쓰는 병원이 급여 또는 비급여로 청구하려면 통과해야 하는 절차다.

환자의 동의만 있으면 뇌 MRA(자기공명 혈관영상) 검사시 딥뉴로를 통해 뇌동맥류 검출을 보조받을 수 있다. 딥노이드는 적용 건당 병원에 비용을 청구하게 된다.

딥뉴로는 뇌 MRA 영상에서 AI를 활용해 뇌동맥류를 검출해 의료진의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이다. 뇌동맥류에 대한 일관된 결과를 제공하고 영상판독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여 의료진의 빠른 대응과 치료가 필요한 뇌혈관질환의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뇌동맥류 검진을 필요로 하는 환자 수의 확대로 MRA 검진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이번 절차를 진행한 딥노이드 관계자는 "환자가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추가된다는 점에서 의료계가 갖는 기대가 크다"며 "딥노이드 역시, 딥뉴로는 당사의 의료 AI 솔루션 중에서 보험적용을 받은 첫 사례로, 매출 발생이 가능한 사업군을 보다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