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뉴진스 빼내려 했나…하이브 내분 소식에 주가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하이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국내 1위 가요기획사 하이브가 내분설에 휘말려 22일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코스피 상장사인 하이브는 22일 오후 1시부터 주가가 급락하기 시작, 전일 대비 7.81% 하락한 21만250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 주가가 10% 가까이 하락하며 변동성 완화 장치(VI)가 걸리기도 했다.

이는 하이브의 하위레이블이자, 뉴진스가 소속돼 있는 기획사 어도어의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모기업인 하이브가 감사에 전격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

방시혁 하이브 의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이날 오전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해 하이브로부터 독립하려 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데 따른 것이다.

감사팀 소속 인력은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 자산을 회수했고,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하기도 했다.

하이브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법적 조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헤럴드경제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그룹 뉴진스의 인천공항본부세관 홍보대사 위촉식 행사가 열리고 있다. 영종도=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도어는 민희진 대표가 지난 2021년 설립한 하이브 산하 레이블로 하이브의 지분율이 80%다. 나머지 20%는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보유하고 있다. 민희진 대표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와 브랜드를 맡아 이름을 떨친 스타 제작자다.

하이브로 옮긴 뒤에는 현재 K팝 시장에서 가장 '핫한' 걸그룹 뉴진스를 키워내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뉴진스는 '디토', 'OMG', '하이프 보이(Hype boy)' 등의 곡을 히트시켰고,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오르기도 했다.

paq@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