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가자 병원서 매장된 시신 50구…네타냐후 "며칠 내 하마스 군사적 압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의 대형병원에서 최소 50구의 매장된 시신이 발견됐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가자지구 민방위국은 "발견된 시신에서 고문과 학대 흔적이 많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월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해당 병원에 인질을 억류하거나 사망한 인질 시신을 두고 있다"며 병원을 급습했지만 지난 7일 가자 남부에서 병력을 철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남은 인질 구출을 위해 며칠 내 하마스에 군사적 압박을 가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윤정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