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내과 교수, 중환자실서 사망..의료계 "누구 위해 무리하냐", 병원 "과로와 무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시내 대학병원에서 의료진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분당의 한 종합병원 교수가 '빅5 병원' 중 한 곳의 중환자실에서 숨졌다. 의료계에서는 '무리한 업무'가 사망 원인이라는 의견이 나왔지만, 병원 측은 "과로와 무관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의료계 "무리한 업무때문에 사망"

지난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분당의 한 종합병원 호흡기 알레르기내과에 50대 A교수는 장이 막힌 장폐색으로 1·2차 수술을 받고 서울아산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전날 오전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

이후 의료계 내에선 A교수의 사망 내용이 담긴 소셜미디어 메신저 내용이 퍼졌다. 작성자는 "교수님이 당직을 서시다가 장폐색(음식물, 소화액 등이 장을 통과하지 못하는 질환)이 와서 응급실에 기어가셨는데, 복막염(세균 감염으로 복막에 생긴 염증) 때문에 응급 수술을 하셨다. (이후) 에크모(심장·폐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환자들을 위한 의료 기기)를 달고 다른 병원으로 전원됐는데 사망하셨다고 한다"라고 알렸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메신저 내용 일부를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얼마 전 (부산대) 안과 교수의 사망에 이어 내과 교수가 또 돌아가셨다"라며 "무리하지 말라. 무엇 때문에, 누구를 위해 무리하고 계시냐"라는 내용의 글을 써서 올렸다. 지난달 24일 부산대병원의 40대 안과 교수가 뇌출혈로 숨진 바 있다.

노 전 회장은 이후 밤 10시쯤 다시 글을 올려 "어느 현직 내과 교수님의 안타까운 갑작스러운 사망에 대해 너무나 애통해하는 고인의 옛 동료로부터 메시지를 받아 SNS에 공유했는데, 또 다른 고인의 옛 동료는 이것이 매우 불쾌하다고 말씀하신다"라며 "유가족도 원하신다고 해서 일단은 (게시글을) 삭제했다"라고 남겼다.

유족 측은 사망원인과 경위 비공개 요청

병원 측은 A교수의 사망이 과로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병원 관계자는 사망 경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면서, "(사망 원인을) '과로'와 연결 짓는 것은 전혀 맞지 않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망 원인과 경위를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유족 요청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는 "(A교수가) 중환자실에서 사망한 것은 사실이지만, 의학적으로 회복이 어려운 위중한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의정갈등 #내과교수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