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재명 연임설' 나비효과?...의장·원내대표 후보군 '북적북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내부에선 총선 대승을 이끈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연임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권 도전의 뜻을 품고 있던 중진 의원들이 대거 국회의장과 원내대표 경선으로 방향을 틀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까진 석 달 넘게 남았지만, 당내에선 '또 이재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