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서울아산병원장 "교육환경 개선할 것···전공의 복귀해달라"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 '자율 감축' 전환점 마련할 계기"

교육부, 의대생 집단행동 강요 경찰 고발

"학습권 침해···수사 결과 따라 엄정 대응"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두고 정부가 신입생 ‘자율 감축’을 허용하는 등 완화 의사를 밝힌 가운데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한 울산의대 부속·협력병원 병원장들이 “수련 교육 환경을 적극 개선하겠다”며 전공의들에게 “현장에 복귀해달라”고 호소했다.

21일 서울아산병원은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정융기 울산대병원장·유창식 강릉아산병원장이 병원과 대학의 기능 정상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각 병원 소속 전공의에게 이 같은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내년도 의대 증원분을 대학의 자율 결정에 맡기겠다고 발표하는 등 유연하게 전환한 것을 가리켜 “의대 교육과 병원 진료가 전환점을 마련할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 19일 대학별 교육 여건을 고려해 2025학년도에 한해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하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상황 변화에 따라 병원도 전공의 교육 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는 약속과 함께 울산의대 교수와 학생, 수련병원 소속 전공의들을 향해 "병원과 대학의 기능을 정상화하는 데 앞장서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교육부는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에 접수된 의대생 집단행동 참여 강요 사례에 대해 지난 18일 경찰에 공식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 한 의과대학 TF는 소속 학생들에게 “수업 재개와 관계없이 단체 수업 거부를 지속하라”고 지시했다. 이 같은 지침을 어기고 수업에 참여한 학생은 전 학년에 공개적으로 대면 사과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또 이른바 ‘족보’로 불리는 시험 자료에도 접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수업 복귀를 희망하고 있지만 집단행동 강요·협박으로 불이익을 우려해 복귀를 망설이는 의대생을 대상으로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 같은 강요 사례에 대해 “학습권 침해 행위는 절대로 용납돼선 안 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원칙에 근거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대 자율 모집이 허용됨에 따라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하라고 재차 안내했다.

안경진 의료전문기자 realglasses@sedaily.com성채윤 기자 cha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