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시리아 내 이란 혁명수비대 지휘부, 최근 공습에 ‘전원 사망’” 블룸버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2024년 4월 4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이란 대사관 단지에 대한 이스라엘 공습으로 사망한 이란 혁명수비대원들에 대한 장례식에서 관들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리아의 이란 혁명수비대(IRGC) 지휘부가 최근 공습에 전원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스라엘 매체 예루살렘 포스트가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생방송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레바논·시리아 지휘부는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이란 영사관 건물에 모였다가 이스라엘 추정 공습에 전원 사망했다.

이 방송에는 해당 지휘부가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세력 헤즈볼라가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고 나왔다.

이 지휘부의 수장인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 준장과 그의 부관 하마드 라히미는 다른 고위 인사들과 함께 피살당하기 전까지 시리아 주재 이란 대사관 옆 이 영사관 건물이 이 도시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며 이스라엘은 감히 이 건물을 공격하지 못하리라 확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이란 대사와 영사의 거주지는 이번 공습이 있기 전에 같은 거리에 있는 새로운 아파트 단지로 옮겨지기로 예정돼 있었다. 이 단지에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두 형제도 살고 있어 더욱 안전할 것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시리아에서 활동하던 이들 IRGC 간부들은 당시 공습을 받기 전에 영사관 건물 2층에 모였으며, 이 도시에 머물기로 결정했다.

이란, 시리아 내 영사관 공격에 시리아 당국 연루 조사

서울신문

지난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공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습 이후 구급차가 이란 영사관 옆 대사관 밖에 주차돼 있다. 이란은 이번 공습 다음 날 다마스쿠스에서 군인 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보도에서는 이란 군인 최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은 시리아 내 자국 영사관에 대한 공습을 이스라엘의 소행으로 확신하고 이스라엘 본토를 향해 300기 이상의 드론과 순항·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이례적인 대응을 했지만, 대다수의 공격은 이스라엘 방공망과 미국이 주도하는 동맹국 연합군에 의해 요격당했다.

이란은 또 이번 영사관 공습 직후 지난 몇 년간 시리아 내 IRGC 관계자들에 대한 수차례 암살 사건에 시리아 당국이 연루됐다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란의 이 같은 의혹은 당시 영사관 공습으로 지휘관 18명이 단번에 암살당한 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한 이란 당국자와 대화했다고 주장하는 아사드 정권에 반대하는 한 시리아인 망명자에 따른 것이다.

이 망명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시리아에서 사이드 라지 무사비 IRGC 준장이 암살당한 이후 이란은 보안 침해 가능성을 추적하고자 시리아와 합동 조사단을 꾸렸다. 그러나 이란은 어느 시점에서 시라아 정보당국이 방해하고 있다는 우려에 헤즈볼라와 독자적인 조사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이 조사로 이란은 암살로 이어진 보안 침해가 고위 정치인 및 보안 당국자들의 은폐 아래 있었으며 이는 아사드 대통령이 인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 망명자는 또 시리아 내 헤즈볼라 관계자들에 대한 암살 역시 시리아 당국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이란에서 커졌다며 이들의 암살은 첨단 기술을 이용한 첩보 활동을 통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