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보이스피싱 멈춰"...은행권·금융당국, 소비자보호 힘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금융권·금융당국 뭉쳐 소비자보호 강화 나선다/그래픽=임종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행권과 금융당국이 보이스피싱 척결에 나서고 있다. 우리은행에 이어 IBK기업은행이 보이스피싱 보상보험을 내놨고, 금융당국은 '금융거래 안심차단' 도입을 의결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지난 16일 대한사회복지회와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무료 가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하면 대한사회복지회가 선별한 보험사가 1인당 최대 1000만원까지 보상해준다.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과 피해자를 위한 긴급생계비, 의료비, 법률·심리상담비도 지원한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월 전고객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보상해주는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무료 가입을 시작했다. 은행들이 소비자를 대신해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가입에 나선 건 올해부터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고 피해가 발생하면 은행이 피해자에게 먼저 자율배상하는 제도가 시작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사고에 관한 예방책과 보호책을 도입해 운영하면 금융사고 발생시 자율배상 비율이 낮아질 수 있다.

은행권은 앞으로도 보상보험 가입이나 예방교육 등의 방식으로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농가 주부 모임에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무료가입과 금융사기 피해예방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디지털 보안을 강화해 AI(인공지능) 머신러닝으로 FDS(이상거래감지시스템)를 강화하는 중이다.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홍보도 금융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이 시도되는 중이다. 일례로 KB국민은행이 후원하는 금융사기 피해예방 연극도 첫 해인 2022년 7회에서 지난해 13회에 걸쳐 진행됐다.

최근엔 금융당국이 직접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5일 금융소비자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김미영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여러 금융회사들의 다양한 사업은 범정부 차원의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 노력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에는 금융위원회가 제7차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금융거래 안심차단 서비스' 도입을 의결했다. 모든 금융회사의 여신거래를 소비자가 사전에 차단해 둘 수 있어, 보이스피싱 등 자기도 모르는 사이 발생하는 금융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구제신청에 따르면 피해액은 1965억원으로 전년(1451억원)보다 514억원(35.4%) 증가했다. 1000만원 이상 고액 피해사례도 증가했다. 1억원 이상 피해자는 136명에서 95명 늘어 231명, 1000만원 이상 피해자는 3597명에서 1053명이 더 늘어 4650명을 기록했다. 1인당 피해액도 2022년 1130만원에서 지난해 1710만원으로 늘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상생금융'이 부각되면서 고객 자산을 지킨다는 은행권의 책임감이 늘었다"며 "당국과 은행들이 소비자 보호라는 취지에서 궤를 같이하고 있는 만큼 좋은 방법들로 고객 자산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사기, 예방만이 최선! 늘 의심하고, 꼭 전화끊고, 또 확인하고!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면 경찰청(112), 금감원(1332), 금융회사(콜센터)에 피해신고와 지급정지를 요청할수 있다.

머니투데이


이병권 기자 bk223@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