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박승원 시장 "지역경제 큰 보탬되는 광명사랑화폐 더욱 활성화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계 소비 늘어나는 기간 광명사랑화폐 인센티브 지급한도 늘려

5월 한 달 광명사랑화폐 인센티브 지급한도 70만원으로 상향

아주경제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21일 “경기침체로 위축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되는 광명사랑화폐를 더욱 활성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박 시장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한 달간 광명사랑화폐의 인센티브 한도를 70만원까지 한시적으로 상향할 예정"이라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연중 가계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기간 소상공인을 위해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 서민경제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현재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기 위한 지역화폐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주경제

[사진=광명시]




올해 광명사랑화폐 인센티브 지원 예산을 지난해보다 10억원 증가한 120억원으로 편성하고 인센티브 할인율을 연중 10%로 유지하고 있는 것에서도 박 시장의 의중을 알 수 있다.

또한 박 시장은 지급한도도 4월부터 기존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 상태다.

이 결과 광명사랑화폐 발행액은 4월 기준 701억원으로 올해 목표 발행액 1200억원 대비 58%를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고, 광명사랑화폐 가맹점도 올해 3월 말 기준, 1만 323개소로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사랑화폐 활성화 차원에서 영세 소상공인을 발굴하고 가맹점 가입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광명=박재천 기자 pjc020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