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책에서 세상의 지혜를

분자생물학 연구로 한국 생명과학 기틀 세운 박상대 교수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백신연구소 유치에 앞장서…여성 생명과학자 등 후학 양성에 기여

연합뉴스

고(故) 박상대 서울대 명예교수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한국 분자생물학과 유전공학의 토대를 마련한 박상대 서울대 명예교수가 지난 20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대한민국학술원에 따르면 고인은 서울대 문리대 동물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미국 세인트존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7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며 연구처장, 유전공학연구소장 등을 지냈고 분자생물학과와 생명과학부에서 후학을 양성했다.

한국유전학회장, 한국분자생물학회장, 한국동물학회장,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등 과학계에서 다양한 활동도 펼쳤다.

연합뉴스

박상대 서울대 명예교수 생전 모습
1967년 실험실에서 촬영한 사진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인은 지금의 한국 생명과학이 있기까지 큰 공을 세운 학자로 평가받는다.

1989년 창립을 주도한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현재 약 1만8천600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 생명과학 분야 최초의 과학기술인용색인(SCI) 등재 학술지를 발간하고 있다.

고인은 여성 과학자를 키우기 위해 사재를 출연해 '여성생명과학자상'을 만들기도 했다. 2016년 제정된 상은 매년 우수한 성과를 낸 여성 과학자를 선정해 포상한다.

그는 UN개발계획(UNDP)의 주도하에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IVI)를 한국에 유치하는 데 앞장섰으며 한국후원회장과 이사장을 맡아 여러 활동을 펼쳤다.

연합뉴스

과학기술훈장 창조장 수훈 후
2014년 과학기술훈장 창조장 수훈 후 아내인 유경자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찍은 사진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족은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서 "고인은 마지막 순간까지 기초 과학기술계를 걱정하셨다"며 "오늘날 한국 생명과학이 있게 한 선구적 과학자"라고 기렸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1987년 한국과학상을 비롯해 대한민국학술원상(1998), 녹조근정훈장(2002), 과학기술훈장 창조장(2014), 유미과학문화상(2019)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유경자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와 아들 박경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며느리 김윤하 스페인 마드리드대 교수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고별식은 24일 오전 10시 예정이며, 발인은 11시에 할 예정이다. 장지는 천주교 용인공원묘원이다. ☎ 02-2258-5940.

연합뉴스

고(故) 박상대 서울대 명예교수
[대한민국학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