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4분의 기적”…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생명 살리는 ‘심폐소생술’ 교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엄영석 본부장 “다중 장소서 안전대처 능력”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엄영석)이 지난 18일 전사 심폐소생술 집중 교육 주간을 맞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갑작스러운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요령을 배우고 직원들의 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아시아경제

18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직원들이 강당에 모여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원들은 사내 응급구조사의 지도에 따라 이론과 실습을 바탕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고 연습용 마네킹과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직접 실습하는 기회를 가졌다.

심폐소생술은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춰 호흡이 정지됐을 때 취해야 하는 응급처치다.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으면 4~5분 이내로 뇌손상이 발생한다. 심폐기능 정지 직후 4분은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으로 여겨진다.

한국마사회 엄영석 부산경남지역본부장은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은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장소여서 직원들 스스로 안전지식을 갖춰야 한다”며 “긴급 상황 대처 교육을 통해 방문객과 근로자 모두에 안전한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