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의협 "자율 감축도 반대"…25일부터 의대교수 사표 효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에서 한 발 물러섰지만 의료계는 정부의 고심을 이해한다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어제(20일) 대학별 정원 조정은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라며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는 25일부터는 의료 공백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지난달 25일 의대 교수들이 제출한 사직서가 한 달이 지나면서 효력이 발생해, 일부 교수들이 실제로 병원을 떠날 수도 있습니다.

성화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