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스라엘, 이란 방공시스템 무력화가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성사진 통해 이란 방공시스템 일부 손상 확인

"이란 방어시스템 우회할 수 있다는 것 보여줘"

이란 "공습이나 드론 아니라 장난감에 가까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은 이란의 방공시설을 목표로 한 정밀 타격이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와 CNN 방송 등은 이스라엘의 공격은 이란 이스파한의 주요 공군기지에 설치된 러시아제 방공시스템 핵심 부품을 제거하기 위한 정밀 공격으로 보인다고 20일 보도했다.

NYT는 이번 공격 이후 이스파한주 근처의 군사기지 내 S-300 방공배터리의 플랩레이더가 일부 손상되거나 파괴된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손상된 레이더 장비는 지난 19일 이스파한에서 여러 차례 폭발음이 보고된 제8 셰카리 공군기지 인근에 배치돼 있다.

CNN은 위성사진을 근거로 이란 공군기지에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증거는 없다며 의도적으로 제한적인 공격이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현지 언론들은 이번 공격은 이란의 핵프로그램과 관련된 비밀 시설인 나탄즈의 방어 기반 시설을 겨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보 및 국방 분석가 로넨 솔로몬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이스라엘의 공격은 나탄즈와 이스파한의 핵 시설을 방어하는 방공시스템을 무력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격은 추가적인 분쟁을 막는 선에서 이뤄진 ‘제한된 공격’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군 고위 소식통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공격은 양국간 긴장이 고조될 경우 이스라엘이 핵프로그램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을 이란에 경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NYT는 이스라엘이 이란의 방어시스템에 탐지되지 않고 우회할 수 있다는 것을 이란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서방 당국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공격 이후 이스라엘이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란은 그 피해를 축소해 밝히면서 양측 모두 갈등이 증폭되는 것을 최소화하는 분위기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N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젯밤 일어난 일은 공습이 아니었다"며 "드론이 아니라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에 가까웠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