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의협, 의대 자율 수용안 거부..."의료 붕괴 1주일 남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올해 의대 모집 정원을 최대 절반까지 줄일 수 있게 했지만, 의료계는 '원점 재검토'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의정이 절충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25일부터는 의대 교수들의 사직서도 효력을 갖게 됩니다.

이승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협 비대위는 정부의 '증원 조정 허용안' 발표 뒤 첫 회의에서 수용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