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의대정원 파장] 의협 "의대 자율 증원 수용 못해…특위도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월부터 의대교수 사직 시작, 학사일정 못 이어가"

더팩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20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정부 발표는 현재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고심한 결과라고 평가한다"면서도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기에 의협 비대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가 제시한 의대 정원 자율 증원 방침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의협 비대위는 20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정부 발표는 현재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고심한 결과라고 평가한다"면서도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기에 의협 비대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국립대학 총장의 건의를 받아들여 각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2025년 증원된 정원의 50에서 100%를 자율적으로 뽑을 수 있게 하겠다는 발표했다.

비대위는 또, 다음 주 첫 회의가 열릴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대해서는 불참 의사를 밝혔다. 비대위는 "구성과 역할에 대한 정의가 제대로 돼 있지 못한 특위로 안다"며 "제대로 의견이 반영되지 못하는 위원회가 된다면 참여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특위는 물리적으로 현재 상황을 해결할 수 없기에 다른 형태의 기구에서 따로 논의해야 한다"며 "의사 수 추계위원회 등은 (의료계와) 1대1로 따로 운영돼야 한다는 걸 지속해서 말해왔다"고 덧붙였다.

의료개혁특위는 민간위원장과 6개 부처 정부위원, 20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된다. 민간위원으로는 의사단체를 포함한 공급자단체 추천 10명, 수요자단체 추천 5명, 분야별 전문가 5명이 참여한다.

김성근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사직서를 내신 의대 교수들은 이르면 이달 25일에 사직서가 수리될 거고, 수리 여부와는 상관없이 그날 사직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인 교수들도 많다"며 "의대들은 5월부터는 학사 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는데, 일부 의대는 학생들을 유급시킬 수밖에 없다는 서신들을 보낸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과대학 소속 병원에서는 교수들이 거의 탈진 상태에 이르고 있는데, 당직을 많이 서시는 분들은 일주일에 3일씩 중환자들을 보고 있어 5월까지는 버티지 못하겠다고 하신다"며 "그래서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고 말씀을 드린 것으로, 그때까지는 해결이 됐으면 하는 바란다"고 덧붙였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