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조국 "영수회담 사진찍기 그쳐선 안돼…나도 만나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이 성사된 것과 관련 "윤 대통령이 채상병, 김건희 여사 특별법 등 지난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적 요구에 성실하게 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사진=곽영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대표는 20일 당 공보국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비록 많이 늦었지만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만나게 돼 다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 영수회담이 사진을 찍기 위한 형식적 만남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어려운 경제와 민생 문제 해결책을 실질적으로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조 대표는 또한 "(윤 대통령이) 내가 제안한 만남에 대해서도 수용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원내 제3당 대표인 나는 언제, 어떤 형식이든 윤석열 대통령을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만남을 공식 제안한 바 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