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대통령실 "G7 초청국 매년 변경…협력 변수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G7 초청국 매년 변경…협력 변수 아냐"

올해 G7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한국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소식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G7 국가와의 협력 강화에 시사점이나 변수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오늘(20일) 연합뉴스TV 통화에서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는 자국 정치와 직결된 아프리카 이슈 등을 중점 토의할 예정으로, 매년 주최국 의제에 따라 초청국은 달라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의장국의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 상례라는 입장입니다.

야당이 '외교 실패'를 주장한 데 대해선 "정부의 외교 역량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일축하고, "민주주의 정상회의 서울 개최 등 정부는 외교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지숙 기자 (js173@yna.co.kr)

#대통령실 #G7 초청 #더불어민주당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