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추미애 “협치 중요하다는 박영선, 외국에 나가 있어 잘 모르는 듯”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경기 하남갑)이 국무총리로 후보군에 오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지금은 협치가 긴요하다”고 발언을 두고 “외국에 나가 계셔서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추 당선인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협치는 야당에서 계속 요구해 왔었다”고 전했다.

그는 “협치라는 건 기득권끼리 조용히 나눠 먹고 잘 지내자 그런 협치가 아니라 경제가 엉망이고 민생이 시달리고 있는데 이걸 국회가 대안을 낼 테니 만나자는 것”이라며 “그걸 번번이 거절한 것이 대통령실이고 대통령”이라고 짚었다.

그는 “협치가 그러면 문제가 아니라며 협치를 거부하는 쪽에서 야당 인사를 빼가서 협치의 포장만 만들려고 하는 것인데 그 부분을 선명하게 지적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추 당선인은 이번 총선 당선으로 6선 고지에 오르면서 당내 최다선인 조정식 사무총장과 함께 차기 국회의장 후보군으로 꼽힌다.

일본에 체류 중인 박영선 전 장관은 차기 국무총리 하마평에 오르면서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8일 “지금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중요한 시기여서 협치가 긴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

박 전 장관 내외는 윤 대통령 부부와 식사할 정도로 친밀한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금의 윤 대통령을 만들어준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발언은 박 전 장관이 법사위원장으로 앉아있을 때 나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