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연일 한동훈 때리는 홍준표 “보수우파 망해…당에 얼씬도 말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혜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며 날을 세웠다.

홍 시장은 20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한동훈에게 한 번만 더 기회를 주자’는 게시글에 이같이 말했다.

작성자는 ‘대선에서 패배했던 이재명 대표도 민주당 대표직을 맡고 있다’는 제목의 글에서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한테만 있는 게 아닌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한동훈이 차기 당 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면서 “대부분의 국민들은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만의 잘못이 아니라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5대 0’ 감독이라고 불리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도 최소한 1년 이상의 시간을 줬다”며 “정치 초보 치곤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 위원장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홍 시장은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다.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통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더 이상 우리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고 반박했다.

게시판의 다른 댓글에서도 한 위원장을 향해 날선 반응을 보였다. 홍 시장은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나간 배알 없는 짓으로 보수우파가 망한 것”이라며 “안철수 의원이야 (자신에게) 공천을 줬으니 입에 발린 소리를 할 수 있다”고 힐난했다.

또한 “지금 지지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2022년 8월 대선후보 경선 때 나는 4%, 윤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 한국정치판은 캠페인에 따라 순식간에 바뀐다”며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내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고 했다.

moon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