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모친상인데도 왔다, 제발 푸바오 한번만…" 간청 들어준 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국, 의외적으로 외부인 출입 허가

최근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현지에서 강철원 사육사와 작별 인사를 나눴다. 중국 당국이 검역 시 외부인 출입을 허가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아시아경제

푸바오가 일반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강철원 사육사에게 유채꽃 선물을 받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친상에도 불구하고 푸바오 중국 송환 여정을 함께한 ‘판다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는 17일 방영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현지에서 나눈 마지막 인사에 대해 얘기했다. 강 사육사는 “원래 검역을 받을 땐 외부인이 들어갈 수 없다”며 “어느 나라도 사육사나 관계자가 검역장에 들어갈 수 없다. 그게 규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푸바오의 출생부터 함께했던 만큼 낯선 환경에 놓인 푸바오를 마지막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생각을 당국에 전하며 “사실 상중이지만 여기에 와 있다. 어려운 것 알지만 마지막 부탁”이라고 간청했다고.

중국 관계자들은 검역 당국과 협의해 강 사육사의 입장을 허락했다. 단, 검역복을 제대로 착용하고, 촬영은 하지 않는 조건이었다.

강 사육사는 “중국 검역복은 우리와 다르게 흰색이다. (푸바오에게) 너무 낯설었을 것”이라며 “제가 그 옷을 입고 들어가니까 (처음에는) 푸바오가 저를 못 알아봤다”고 회상했다. “‘푸바오, 푸바오, 푸바오’라고 부르니까 갑자기 두리번두리번하고, 왔다 갔다 하더니 결국에는 저를 찾았다”고 했다. “(푸바오가) 옆으로 와서 몸을 비비더라. 그래서 안마를 해줬다”면서 “‘너 이렇게 잘할 줄 알았어. 이분들, 할부지 이상으로 좋은 사육사들이니까 많이 도와주실 거야’라는 말을 전했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푸바오 격리·검역일기 2 [사진출처=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캡처]


푸바오는 현재 중국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서 한 달간의 검역 생활을 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중국 자이언트 판다보호연구센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워룽선수핑기지에서 격리 생활 2주 차에 들어간 푸바오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푸바오는 대나무, 당근, 워토우 등을 맛있게 먹었다. 푸바오가 내실을 벗어나 야외 방사장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판다보호연구센터는 “푸바오는 식욕도 좋고 에너지도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며 “방사장을 탐색하기 시작했으며 바깥 활동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푸바오는 지난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중국 밖에서 태어난 판다는 만 4세 이전 반드시 중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 연구 협약’에 따라 푸바오는 지난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