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철우 "외부 수혈? 당 가치하락"...외부 영입설 사실상 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한 기자(=경북)(binu52da@naver.com)]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총선 참패 늪에 빠져 니탓 내탓 공방까지 벌어지고 있는 여당을 향해 당 재건을 위한 다양한 해법을 제시했다. 특히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등 외부 인사 영입설을 두고 "외부 수혈하다 보면 도매금으로 당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 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참패 늪에서 빠져나와 다시 국민의 힘이 되시기를 바란다"며 "여당은 총선 참패 이후 쇄신 방안을 찾는 여러 모임을 개최 하면서 당지도부 탓, 대통령 탓, 영남 탓 등 여러가지 원인을 얘기 하고 하고 있는데 잘 되면 내 탓이고 잘 못 되면 조상 탓이라는 속담이 있다 혹시 그런 것은 아닌지 돌아보자"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당에서 사무총장 최고위원을 역임 한 사람으로서 반성의 의미로 당의 수습 방안을 몇 가지 제안 드린다"며 "여당의 프리미엄을 충분히 활용하기 위해 대통령 비서실장과 총리를 당에서 추천하고, 당정이 항상 소통해야 하며, 정책의장은 외부 민생경제 전문가를 영입해 정치는 민생이 전부라는 사실을 당에서 모두 공감해야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당협위원장을 보따리 장수가 아닌 붙박이 직업인으로(힘을 실어주고), 책임당원을 유권자 10% 까지 확대해 지금 80만명의 5배 400만명 정도로 확보하고, (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매주 공부모임을 만들어 국내외 전문가 특강 세미나 등을 통해 상식과 전문지식이 풍부한 실력자로 육성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 지사는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자유우파 미래를 키울 수 있는 '자유우파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서울 경기 인천 호남 충청 강원 영남 어느 지역구 하면 생각나는 인물상을 많이 만들면 어떨까?"라며, "이러한 인물 중에서 당 대표 등 지도부를 구성 해야지 외부 수혈 하다 보면 도매금으로 당의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낙담 하지 마시고 노력한 만큼 거둔다는 의미를 되새겨 지금부터 다시 일어서서 국민으로부터 사랑 받는 정당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여소야대가 아니더라도 여야 소통은 늘 필요한데 하물며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과 소통은 당연 하다는 것을 명심하자"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이 같은 입장에 지역 정가에서는 최근 불거진 외부 인사 영입설로 인해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는 가운데 당 내부 반발, 니탓 내탓 공방, 정체성 논란 등 갈등이 이어지자 사실상 외부 인사 임명안에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프레시안

▲이철우 경북도지사ⓒ프레시안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한 기자(=경북)(binu52da@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