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스타벅스에 모니터 설치한 민폐 카공족에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고객이 좌석에 모니터를 설치해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에 도를 넘은 카공족이 등장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 ‘선 넘은 스벅 상황’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두 자리 차지하고 선도 많네요”라고 적으며 사진을 함께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한 고객이 두 좌석을 차지해 모니터와 노트북 등을 올려둔 모습이 담겼다.

고객은 한 테이블에 얼굴을 가릴 정도의 모니터를 설치했으며, 옆 테이블에는 거치대를 설치해 그 위에 노트북을 올려뒀다.

테이블 위에는 충전기와 케이블 등으로 물건들이 어지럽게 놓여있었으며, 멀티탭과 키보드도 있었다.

해당 사진을 촬영한 시점과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에도 비슷한 사례가 알려진 바 있다. 한 남성이 스타벅스 매장 테이블에 듀얼 모니터를 설치, 작업하는 모습이 공유된 것. 또 서울 은평구 한 카페에는 중년 남성 2명이 프린터를 들고 와 2시간가량 개인 업무를 처리했다는 사연이 전해지기도 했다.

문경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