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신평 "한동훈, 압도적으로 당대표 될 것…조국도 욕심 억제 못했는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신평 변호사가 7월로 예정된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두고 "룰을 어떻게 바꾸건 한동훈이 나오면 압도적 표차로 당대표가 된다"고 전망했다.

신 변호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잠재적 경쟁자 어느 누가 나와도 그가 가볍게 당선될 것은 며칠 전 실시된 당대표 적합도에 관한 여론조사를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을 두고 "과거 대선과정을 거치며 전국에 걸쳐 조직되었던 친윤석열 조직을 거의 전부 친한동훈 조직으로 바꿀 수 있었다"며 "나아가 그 조직은 지금 공공연하게 반윤석열을 표방한다. 그리고 공천을 혼자 주도하며 자기편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을 후보로 심어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의 전국적 조직이나 그에게 호의적인 당내의 당협위원장, 국회의원들의 수를 고려하면 전당대회에서 경쟁자가 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또한 "그가 장악한 방대한 전국적 조직은 이를 관리, 유지하기 위한 많은 조직책과 자금이 필요하다. 조직을 굴러가게 하기 위해서 또 조직의 구성원들이 자신의 존재근거를 갖게 하기 위해서 그는 반드시 당대표로 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막을 방법이 하나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을 지금 밝히는 것은 너무 노골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대표의 말을 곱씹어 보면 그 모습이 어느 정도 보일 것이다. 하지만 어쩌면 그런 경우에 처해도 그는 당대표의 꿈, 나아가서 대통령에 오르겠다는 꿈을 버리지 못할지도 모른다"면서 "조국 대표 같은 사람도 그 욕심을 억제하지 못하여 고난의 세월을 보낸 것이다. 그러나 그의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은 조 대표보다 훨씬 밑이다"라고 평가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취재진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