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이란 공격 직전 미국에 통보"… 이란 추가 대응은 "없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 "미국이 G7 회의서 말해"
CNN 소식통 "국가 간 공격 끝났다"
한국일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9일 이탈리아 카프리섬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카프리=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이란에 재보복 공격을 실행 직전 미국에 통보했다고 안토니오 타야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밝혔다. 이에 미국은 공격에 관여하지 않았다고만 강조했다. 국제사회가 확전을 경계한 가운데, 미국 CNN방송은 이란이 반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통 전언을 보도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17일부터 이탈리아 카프리섬에서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 회의를 주재하는 타야니 장관은 이날 "미국이 오늘 오전 회의에서 이스라엘로부터 마지막 순간에 드론 공격에 대한 정보를 받았다고 G7 외교장관들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미국이 공격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그것은 (상의가 아니라) 단순히 정보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스라엘의 사전 통보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어떤 공격 작전에도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G7 외교장관들은 이날 이란과 이스라엘의 갈등이 중동 분쟁으로 확대될 것을 우려하는 성명을 냈다. G7은 양측에 "모든 당사자에게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CNN은 익명의 중동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이 추가 대응할 것으로 예상되지 않으며 양국의 직접적인 국가 간 공격은 끝났다"고 전했다. CNN은 "양측 모두 전면전에서 잃을 것이 너무 많다고 판단한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김나연 기자 is2n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