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김성태 "술자리 회유 없었다"…검찰, 내부 사진도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검찰청에서 이화영 경기도 전 평화부지사를 회유하려는 술자리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회유한 인물로 지목된 김성태 쌍방울그룹 전 회장이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 측이 계속 말을 바꾸며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술자리 장소로 지목된 청사 내부 사진까지 공개하며 반박했습니다.

한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