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성난 민심 쓰나미"…국힘 낙선자들 '참패 원인' 난상토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총선에서 크게 진 국민의힘 안에선 연일 쓴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9일)은 총선에서 떨어진 후보들이 성난 민심이 쓰나미처럼 후보 개개인의 노력을 덮어버릴 수밖에 없는 선거였다며 당 지도부와 대통령실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총선 참패 9일 만에 국민의힘 낙선자 1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