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급발진 의심' 국내 첫 재연 시험..."페달 오조작 가능성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1년 전 강원도 강릉에서 차량 급발진 의심 사고로, 12살 도현 군이 숨지고 운전자인 할머니가 크게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는데요.

유가족 측이 운전자가 가속페달을 잘못 밟지 않았다는 점을 밝히기 위해 요청한 재연 시험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됐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22년 12월 강릉에서 발생한 급발진 의심 사고.

손자 12살 이도현 군이 숨지고, 운전자인 할머니는 크게 다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