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중국, 대만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에 반덤핑 관세 부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정부가 대만산 폴리카보네이트(PC·렉산) 제품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다.

중국 상무부는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조사 기관은 (대만산) 조사 대상 제품에 의해 대륙(중국) 폴리카보네이트 산업이 실질적인 손해를 입었고, 덤핑과 실질적 손해 간에 인과관계가 존재한다고 최종 인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중국은 20일부터 대만 폴리카보네이트 제조 기업들에 9.0∼22.4%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폴리카보네이트는 전자·전기나 시트·필름, 자동차, 광학, 포장, 의료기기, 안전·방호 등 영역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다. 스포츠용품이나 스마트폰에도 쓰인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2022년 11월 30일 "대만 업체의 PC 제품 덤핑 공세로 인해 손실이 발생한 5개 중국 업체가 고발했다"며 대만산 PC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국 반덤핑 조례에 따르면 반덤핑 조사 시한은 12개월로 원래는 작년 11월 말에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중국 당국은 시한을 앞두고 올해 5월 말까지 조사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시 상무부는 반덤핑 조사 기간 연장에 대해 "복잡한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는데, 일각에선 대만 총통 선거(대선)를 앞두고 '친미·독립' 성향의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을 압박하기 위한 포석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비슷한 시기에 중국은 자국산 2455개 품목에 대한 대만의 수입 규제가 무역장벽에 해당하는지에 관한 조사를 원래 시한인 작년 10월 12일에서 대만 총통 선거 하루 전인 올해 1월 12일까지 연장하면서 역시 사안의 복잡성을 고려했다는 설명을 내놨기 때문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