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김동연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회담 환영…2년 걸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다음 주 용산에서 만날 것을 제안한 데 대해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며 "협치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회담을 환영한다"며 "만남까지 2년이 걸렸다.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9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번 제안이) 민생경제 회복과 협치의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이재명 대표와 전화 통화를 갖고 이 대표의 국회의원 당선을 축하하고 다음 주 형편이 되면 용산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일단 만나 소통을 시작하고, 자주 만나 차도 마시고 식사도 하고 통화도 하면서 국정을 논의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초청에 감사의 뜻을 표한 뒤 "윤 대통령이 마음 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윤 대통령이 하시는 일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