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한미 공군, 최대 규모 연합편대군 훈련...'美 무인기 리퍼' 첫 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산=뉴스핌] 국방부 공동취재단 박성준 기자 = 국방부 공동취재단이 19일 공군 군산기지 활주로에 들어서자 각종 계측장비와 연결된 채 출격 전 점검하는 미 공군의 무인공격기 MQ-9 리퍼가 눈길을 끌었다.

활주로 남쪽으로 새만금의 상징 고군산대교의 현수교 구조물이 보였고 그 앞으로 번쩍이는 섬광을 발산하며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날아왔다. 군산기지 위를 한 바퀴 선회한 뒤 활주로에 내려앉았다.

뉴스핌

[군산=뉴스핌] 국방부 공동취재단, 박성준 기자 = 한·미 공군의 최대규모 연합공중훈련 '연합편대군 종합훈련(KFT)'에 처음 참가한 미군 무인공격기 MQ-9 리퍼가 19일 출격을 위해 군산기지 주기장에서 활주로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2024.04.19 parksj@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를 이어 미 공군의 F-16 전투기들이 연이어 날아들었다. 앞선 한국 공군 조용한 착륙과는 달리 미군 F-16 전투기들은 착륙하려다 기체를 좌우로 흔들더니 추력을 높여 굉음을 내며 취재진의 머리 위로 스치듯 지나갔다. 이런 퍼포먼스를 서너 차례 반복한 후 활주로에 내려앉았다.

한·미 공군 전투기들은 취재진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인 이날 오전 이륙해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공대지 실사격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기지로 복귀했다.

이날 훈련은 지난 12일 시작해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2024년 연합편대군 종합훈련(KFT·Korea Flying Training)'의 한 국면이었다. 이번 훈련에는 한·미 항공전력 100여 대와 양국 장병 140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한미 공군은 19일 필승사격장에서 연합편대군 종합훈련 중 연합 실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지상 표적을 향해 GBU-12 공대지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韓공군 F-35A[사진= 공군 ] 2024.04.19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군 관계자는 "군산기지로 복귀한 전투기들은 필승사격장에서 적의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 모의표적 타격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전투기들은 먼저 정보감시정찰(ISR) 자산으로 획득한 표적을 최단 시간 내 타격해 적의 공격을 사전에 차단·무력화하는 긴급항공차단(X-INT) 임무를 수행했다.

이후 한국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와 미 공군 F-16 전투기 3대가 공중에서 집결해 필승사격장에 적의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로 모의되 표적을 향해 정밀유도폭탄(GBU-12)을 투하, 명중시키며 정밀타격 역량을 선보였다.

잠시 적막했던 군산기지 위로 한국 공군의 FA-50, KF-16, KA-1 항공기와 미 공군의 A-10 항공기들이 줄지어 날아들었다. 대규모 '방어제공훈련(DCA)' 등을 마치고 복귀하는 전력들이었다.

공군 관계자는 "훈련기간 한·미 공군은 항공차단(AI), 방어제공(DCA), 긴급항공차단(X-INT), 근접항공지원(CAS) 등 다양한 전술훈련을 하면 하루 평균 100회 정도 출격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한미 전투기들이 지난 18일 서해 상공에서 함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비행편대는 왼쪽부터 美해병대 F-35B 1기, 美공군 F-16 2기, 韓공군 F-15K 2기, 韓공군 F-16 2기.한미공군은 지난 12일부터 26일까지 최대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인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군산기지에서 실시하고 있다.[사진= 공군 ] 2024.04.19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무를 마친 항공기들의 착륙이 마무리되자 이번엔 활주로 북쪽 끝에서 미 해병대의 F-35B 전투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4대의 F-35B 전투기가 줄지어 유도로를 따라 취재진 앞을 지나 활주로 남쪽 끝으로 이동했고, 곧바로 엔진음을 토해내며 창공을 향해 날아 올랐다.

그 뒤를 따라 무인공격기 MQ-9 리퍼도 소리 없이 하늘로 사라졌다. 정밀유도폭탄(GBU-12)으로 적 지상전력으로 가정한 목표물을 타격하기 위해서였다. 얼마 후 출격한 F-35B와 MQ-9 리퍼가 유무인 복합 작전을 통해 적의 지대공 위협무력화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외에도 한국 공군 KF-16 2대와 F-15K 1대, 미 공군 F-16 2대와 미 해병대 F-35B 1대가 다수의 저·고속기와 순항미사일, 무인기 등의 동시 침투에 대응하는 복합적인 시나리오를 적용한 훈련에서 4·5세대 전투임무기 간 통합 임무수행능력을 함양하기도 했다.

한국 측 훈련통제반장인 이상택 29전대장(대령)은 "한·미 공군은 적 도발 시 즉각 격퇴할 수 있도록 전투준비태세를 완비하고 있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강력한 한·미 연합전력을 현시하고, '즉·강·끝! 행동하는 군(軍)' 구현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한미 전투기들이 지난 18일 서해 상공에서 함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비행편대는 왼쪽부터 美해병대 F-35B 1기, 美공군 F-16 2기, 韓공군 F-15K 2기, 韓공군 F-16 2기.한미공군은 지난 12일부터 26일까지 최대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인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군산기지에서 실시하고 있다.[사진= 공군 ] 2024.04.19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측 훈련지휘관인 마이클 맥카시 미 8전투비행단 작전전대장(대령)은 "이번 훈련은 동맹의 전력을 향상 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며 "한·미 공군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력한 연합 전력을 현장에서 현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공군 F-35A 조종사 김성준 소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조종사 간 긴밀한 팀워크를 실감했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실전적 훈련을 거치며 어떠한 적의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대적필승의 자신감을 키웠다"고 말했다.

미 해병대 F-35B 조종사 저스틴 헨리 대위는 "다른 나라, 다른 비행장에서, 다른 나라의 항공기와 함께 훈련하는 것은 상호운용성이나 연합작전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과정"이라며 "한국 공군 조종사들과 처음 함께 훈련했는데 굉장히 뜻깊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parks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