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中 앱스토어서 왓츠앱·스레드 삭제… "中 당국, 보안 우려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페이스북의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중국 앱스토어에서 국가 안보를 우려한 중국 당국의 명령에 따라 메타 플랫폼의 인기 사회연결망서비스(SNS)들인 왓츠앱과 스레드 등을 삭제했다.

19일 애플은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중국 인터넷 관리 당국인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이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를 근거로 앱스토어에서 일부 애플리케이션(앱)을 제거하라고 명령했다”며 왓츠앱과 스레드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어 “우리는 동의하지 않더라도 사업을 운영하는 국가의 법률을 따라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왓츠앱이나 스레드가 어떻게 중국 당국에 보안 문제를 야기했는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들에 더해 메시징 플랫폼들인 텔레그램과 시그널도 이날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삭제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왓츠앱과 스레드 모두 중국 국가주석과 관련해 문제 있는 언급 등 정치적 콘텐츠를 담고 있다는 이유로 삭제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인터넷 검열 시스템인 ‘만리 방화벽’을 통해 수년 동안 외국의 메시징 및 SNS 플랫폼의 사용을 막아왔다. 애플은 이번에 이 방화벽의 허점을 막으려는 중국 당국의 명령에 응한 것으로 외신은 전했다. 로이터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메신저 등 메타의 다른 앱은 계속 사용할 수 있다며, 기술에 능숙한 중국 소비자들은 아이클라우드 계정이 있다면 다른 나라의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 IT(정보기술)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명령이 지난해 8월에 도입된 새로운 규정과 관련이 있다고 추측했다. 새 규정에는 중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앱을 등록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제거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모바일 앱 개발업체들의 등록 마감일은 지난달 말이었고, 새 규정은 지난 1일부터 발효됐다. 앱 등록 문제는 중국 정부가 전화 사기 등 각종 사기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시작됐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사이버 공간 전반에 대한 통제 강화로 인식되고 있다.

애플은 이전에도 중국 앱스토어에서 앱들을 삭제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중국에서 뉴스 검열이 강화되는 가운데 미국 주요 매체 뉴욕타임스(NYT) 앱이 규정 위반을 이유로 사라졌다. 현재까지도 NYT 앱은 중국 앱스토어에서 찾을 수 없다.

애플은 지난해에도 중국 당국이 생성형 인공지능(AI) 서비스에 규제를 가하면서 챗GPT와 같은 여러 앱을 지우기도 했다. 또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가 국가 안보 등의 이유로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에 대한 매각을 요구하는 등 금지를 추진하는 가운데 등장했다.

김민국 기자(mansa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