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태영건설 자구안, 임원 22명 감축…급여 임원 최대 35% 삭감-직원 동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워크아웃(기업구조 개선) 진행 중인 태영건설이 윤세영 창업회장과 윤석민 회장을 포함해 임원 인원을 감축하고 3년간 임원 급여 삭감과 직원에 대해서는 동결하는 자구안을 제출했다.

뉴스핌

서울 영등포구 태영건설 본사 모습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태영건설은 기업개선 계획의 일환으로 임원 감축과 급여 삭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기업개선 계획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태영건설은 윤세영 창업회장과 윤석민 회장 2인 면직을 포함해 임원을 22명 감원한다. 대신 두 사람은 지주회사 티와이홀딩스에서만 창업회장, 회장직을 맡기로 했다.

윤세영 창업회장은 지난달 티와이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이사회에서 책임경영을 완수한다는 취지로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윤석민 회장은 티와이홀딩스 등기이사에서 빠졌다.

임원 급여와 관련해서는 사장 이상이 35%, 부사장이 30%, 전무 20%, 상무 15%, 상무보 10%씩 줄어든다. 직원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 급여가 동결된다.

이외에도 태영건설은 교육 훈련비, 광고 선전비 등 운영 비용을 줄이고 접대비와 기타비용도 최소화할 방침이다. 수주 참여 감소에 따라 기술개발비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30일에는 태영건설 기업 개선계획에 대한 채권단 의결이 있을 예정이다. 태영건설의 대주주 100대 1 감자와 1조원 규모의 자본확충이 골자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