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조해진 "이대로 가면 尹·與 망한다…탄핵 피하려면 민심 얻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서영 기자 = '3선 중진'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이 19일 총선 참패 상황을 두고 "이대로 가면 대통령과 국민의힘, 대한민국이 망한다"고 직격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1~2주 안에 나라와 당, 윤석열 정부의 운명이 결판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김해을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3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의 필연적 과제는 이재명 대표가 감옥에 가기 전에 대선을 치르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내외를 겨냥한 각종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는 것은 최순실 국조와 특검으로 여론몰이를 해서 탄핵까지 질주했던 것과 똑같은 수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탄핵을 피하고, 민주당의 국정농단을 막는 길은 민심을 얻는 것 뿐"이라며 "선거의 정치에는 패했지만, 민심의 정치는 아직 열려 있다. 민심을 회복하면 국회의 압도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남은 3년 동안 정상적 국정운영이 가능하다"고 했다.

계속해서 조 의원은 "작금의 현실은 총선 후에도 대통령이 바뀐 게 없다는 다수 국민의 인식"이라며 "그토록 호된 심판을 당하고도, 당원과 지지자들은 대통령과 나라 걱정에 잠을 못 자는데, 정작 당사자들은 위기의 심각성을 못 느끼는 듯한 모습에 탄식이 흘러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민심의 몽둥이를 맞고도 깨어나지 않으면, 국민은 구제불능이라고 생각하고 포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민심의 도움으로 난국을 돌파할 마지막 희망이 남아있는 이 때, 대통령과 당이 사즉생의 자기쇄신을 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은 은원간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마음을 비우고, 진심으로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한다. 남은 3년은 대통령다운 대통령, 진짜 대통령으로 살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조 의원은 "당 안팎에 내치고 박대했던 동지들, 우군들에게 화해의 손을 내밀고, 끌어안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뺄셈정치로 팽개쳤던 중도, 합리적 진보, 2030, 호남을 다시 끌어안아서 통치기반을 복구해야 한다. 전당대회는 이러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당 체제를 세우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의원은 "산술적 시간은 많이 남아 있지만, 정치적 변곡을 위한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이 운명의 수삼일 동안, 당·정·대가 모두 숨죽이고, 근신·자계하며, 파천황의 자기변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