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국제유가 흐름

“그림자 전쟁은 끝났다” … 국제유가 3%대 급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정부, 이스라엘-이란 분쟁에 유류세 인하 연장 -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5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게시된 유가정보. 정부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오른 국제유가에 따라 민생부담을 낮추기 위해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를 2개월 연장한다. 2024.04.15. hw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이란을 상대로 보복 공격을 감행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양국 간 갈등이 전면전으로 치닫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에 유가가 하락해왔으나,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 이후 중동 리스크의 전개 양상이 불확실해지면서 유가의 향방도 불투명해졌다.

19일 오전 아시아 시장에서 6월 인도분 석유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 대비 3%대 후반까지 급등했다. 장중 85.94달러의 고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국제유가의 벤치마크인 북해산 브렌트유도 장중 한때 3% 넘게 급등한 데 이어 2%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앞서 WTI는 이란의 보복 공격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12일에 85.66달러까지 상승했으나, 이란이 공격을 감행한 뒤 오히려 3거래일간 총 3.4% 하락했다. 양국 간 지정학적 리스크가 그간의 유가 상승에 이미 반영됐고, 양국이 전면전을 벌일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 속에 수일간 국제유가는 안정세를 이어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스라엘이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관건”이라면서 “이스라엘이 확전을 피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에 직면해 있어 석유 공급에 큰 차질을 초래하는 강력한 보복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보복 공격을 감행하면서 시장은 소용돌이에 빠졌다. 라피던 에너지 그룹의 클레이 셰이글 글로벌 석유 서비스 책임자는 미 CNBC에 “이제 양국 간 ‘그림자 전쟁’은 끝났다”면서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예단하기 어렵지만, 세계 산유량의 5분의 1이 흐르는 호르무즈 해협이 폐쇄되면 유가는 급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극단적인 유가 급등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가 급등해 ‘수요 충격’이 발생하는 것을 원치 않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가 비축유를 시장에 공급해 ‘중동 리스크’로 인한 공급 차질을 상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란 역시 원유 수출의 통로인 호르무즈 해협을 폐쇄할 가능성은 낮다고 영국 FT는 전했다.

김소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