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사생활 부담 때문에”…‘선우은숙 이혼’ 논란 유영재, 라디오 자진 하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왼쪽부터) 배우 선우은숙, 아나운서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 후 각종 논란이 일었던 유영재 아나운서가 라디오에서 하차했다.

경인방송은 지난 18일 “유영재가 경인방송 90.7MHz에서 방송되는 ‘유영재의 라디오쇼’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한다”고 전했다.

경인방송에 따르면 ‘유영재의 라디오쇼’는 19일 마지막 생방송을 진행하며 오는 21일 녹음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경인방송은 “유영재가 경인방송 프로그램 담당자와의 면담서 ‘사생활 문제로 경인방송에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방송서 자진 하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경인방송은 유영재의 논란과 관련해선 “다만 그동안 불거진 ‘사실혼’ ‘삼혼’ 등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 5일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결혼 1년 6개월 만에 협의 이혼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당시 두 사람의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으나, 이후 유영재의 삼혼설 등이 불거져 논란이 커졌고 청취자들의 라디오 하차 요구가 이어졌다.

이후 선우은숙은 지난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삼혼설에 대해 “맞다. 내가 세 번째 부인이다. 법적으로 세 번째 부인으로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