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민주당 정무직 당직자 일괄 사퇴…조정식·한병도 등 사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선 후 당 재정비 차원 “늦지 않게 후임자 임명”

“당 개혁 동력 확보 및 신진 인사에 기회 부여 취지”

쿠키뉴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사진=임형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정무직 당직자들이 19일 일괄 사임했다.

조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사무총장직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무총장 재임 기간 가장 큰 보람은 무엇보다 대표님과 최고위원을 모시고 총선 승리에 일조했던 것”이라며 “또 검찰 독재 탄압에 맞서 당을 지켜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기간 미흡했던 점이 있었다면 저의 부족 탓”이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사무총장뿐만 아니라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 김윤덕 조직사무부총장,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 등도 함께 사의를 표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같은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 이하 정무직 당직자가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총선 승리 이후 당을 재정비하고 총선 민심을 반영해서 개혁 동력을 확보하려는 취지”라며 “신진 인사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정무직 당직자로 새로 임명하는 것과 관련해 “대표의 사표 수리 과정이 있고 이후 후임자를 물색해서 임명할 것”이라며 “빠르면 오늘 내일 중 (다는 아니어도) 몇몇 이름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늦지 않게 후임자들이 임명될 것이라고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사무총장을 비롯해 정무직 당직자들이 고생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크고 많다. 단결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민주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혜진 기자 hj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