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병원서 사라진 환자, 건물 사이 외벽에 끼인 채 발견…결국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부산 금정경찰서 전경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병원에서 사라진 입원 환자가 건물과 건물 사이에 낀 채 발견됐다. 환자는 응급조치 받았지만 숨졌다.

18일 오후 8시 20분경 부산 금정구의 한 병원에서 60대 남성 A 씨가 건물 1층 외벽에 끼어 있는 것을 요양보호사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요양보호사는 입원중이던 A 씨가 없어진 것을 알고 병원 안팎을 살피다가 이 상황을 발견했다.

A 씨의 병실 방범창은 뜯겨 있었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숨졌다.

이 남성은 알코올 중독 증세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