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엄마 못봤나요”…경찰로 착각해 달려온 아이에게 美배우가 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엄마를 잃어버린 아이를 다독이고 있는 배우 마리스카 하기테이. @deestiv X(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드라마 촬영중 길을 잃은 소녀를 발견해 보호자를 찾도록 도와준 배우의 사연이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 등은 배우 마리스카 하기테이는 지난주 뉴욕의 한 놀이터에서 영웅이 됐다고 보도했다.

하기테이는 1999년부터 방송된 ‘로 앤 오더’의 스핀오프 시리즈 ‘로 앤 오더: 성범죄전담반’에서 형사반장 ‘올리비아 벤슨’ 역을 맡아 출연해 왔다. 그는 드라마에서 성범죄 및 아동범죄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지난주 하기테이는 뉴욕 포트 트라이언 공원에서 ‘로 앤 오더: 성범죄전담반’ 시즌 25의 마지막 회차를 촬영하고 있었다고 한다.

동아일보

엄마를 잃어버린 아이를 안고 있는 배우 마리스카 하기테이. @livsxelliot X(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한 어린아이가 하기테이의 벨트에 달린 경찰 배지를 보고 그를 경찰로 착각해 달려왔다. 아이는 그들이 드라마 출연진인 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기테이는 이같은 돌발상황에 침착하게 대응했다. 그는 땅에 무릎을 꿇고 아이를 토닥이며 이야기를 들어줬고, 약 20분 동안 촬영을 중단한 뒤 아이가 엄마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

다행히도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는 엄마와 재회할 수 있었다. 하기테이는 소녀와 그의 엄마를 다독이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같은 하기테이의 모습은 X(트위터) 등에 공유돼 주목을 받았다. 해외 누리꾼들은 “하기테이는 정말 다정한 사람이다”, “이게 내가 드라마에서든 현실에서든 그를 사랑하는 이유다”, “진정한 NYPD(뉴욕경찰) 명예홍보대사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