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여의뷰] 발 맞추는 '홍준표-이준석', '윤-한' 대체 나설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연일 저격

서로는 "괜찮은 정치인" "총리감" 띄워

'엄석대 설전' 당시 "체육부장" "잔재주" 공방

여당 총선 패배 이후 '차기 리더십 틈새 공략'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보수 진영 '잠룡'인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발을 맞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일 저격하고 있다. 반면 서로간에는 '미래 가능성'과 '관록' 등을 치켜세우며 존재감을 띄우고 있다.

아이뉴스24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2021년 10월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 참배를 마친 후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판 부터 한 전 위원장을 맹공격하던 홍 시장은 총선이 끝난 뒤 더욱 수위를 올렸다. 그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 전 위원장은)윤 대통령의 그림자에 불과한 사람"이라며 "황태자가 그것도 모르고 자기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되었을 뿐이고, 당내외 독자 세력은 전혀 없는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한 전 원장의 당권 재도전설과 관련해서는 "집권당 총선을 사상 유례없이 말아 먹은 그를 당이 다시 받아 들일 공간이 있겠느냐"고도 쏘아붙였다.

이 뿐만 아니다. 지난 13일에도 그는 "전략도 없고 메세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하고 있다.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사람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되느냐"고 한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12일에는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돼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의 한 전 위원장 비판도 만만치 않다. 그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설에 "콘텐츠 보강 없이 직만 맡으면 평가만 애매하게 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도 "정치 경험이 없는 상태에서 비대위원장을 맡았을 때 저는 대단한 각오가 있는 줄 알았다"며 "각오는 없었고 실력은 더더욱 없었다. 이재명 대표만 까다 망했다"고 평가절하했다.

홍 시장과 이 대표는 그러면서 서로의 이름을 '콕 짚어' 차기 권력으로 띄우고 있다. 홍 시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 총선 참패 원인을 이야기하며 "우리가 야심차게 키운 이준석도 성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내고, 용산만 목 매어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고 꼬집었다. 그 전날에는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 꿈'에 "(이 대표는) 괜찮은 정치인이다. 당선을 축하한다"고도 했다.

이 대표도 화답했다. 그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판하며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박영선 전 장관 총리설'이 불거진 17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 뒤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대선 경쟁자였던 홍 시장과 협치를 구상하고, 이어 여권 내 인사 중 지난 2년 중 내치고 해코지했던 인사들에 대해 협치를 구상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홍 시장을 띄웠다.

홍 시장과 이 대표가 예전부터 정다운 사이는 아니었다. 이 대표는 지난해 3월 3.8 전당대회 당시 윤 대통령 측근 그룹이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 비윤계로 꼽히는 후보들을 향해 불출마를 압박한 것을 두고, 윤 대통령을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 '엄석대'에 빗대 "소설의 결말은 비극"이라고 꼬집은 바 있다.

이를 본 홍 시장은 이 대표를 향해 "어떻게 우리당의 대통령을 무뢰배 엄석대에 비유하느냐"며 "대표까지 지낸 사람이 민주당보다 더한 짓을 하는 것은 예의도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

그러자 이 대표는 홍 시장에게 "소설 속 체육부장(엄석대의 최측근)이 보인다"며 "윤핵관같은 행태를 보이면 중앙 정치인으로서의 매력은 반감하게 돼 있는 것"이라고 되받았고, 이에 대해 홍 시장은 "바른미래당 시절에도 그렇게 욕질만 일삼더니, 그 버릇이 또 도진 것 같다"며 "얄팍한 지식과 잔재주로 하는 정치는 오래 못간다. 내년에 어찌되나 한번 보자"고 이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랬던 홍 시장과 이 시장이 서로 띄우기에 나선 가장 큰 배경은 한 전 위원장 견제라는 공동의 목표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게 정가의 분석이다. '총선 패장'이라는 책임을 지고 물러났지만 범보수 진영 차기 대통령 후보자 선호도 조사에서 한 전 위원장은 아직 1위를 고수하고 있다. 홍 시장과 이 대표가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아이뉴스24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충남 서천군 서천수산물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포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 진영 위기 상황에서 손을 잡은 이들 연대는 향후에도 '보수 혁신'을 겨냥해 비슷한 목소리를 낼 전망이다. 범여권 내에서는 현재 진영 내 대선 주자급 인물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국민적 지지도가 비교적 높은 '홍준표-이준석' 두 사람이 '윤석열-한동훈' 쌍두마차의 대체자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여당의 이번 총선 참패 원인이 바로 '60대 이상 정당·영남당' 이미지를 벗어던지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다음 전국선거에서는 수도권, 2030 세대에게 소구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여당 상황에 밝은 한 관계자는 "홍 시장은 국정운영에 대한 경륜과 노하우가 있는 사람"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이 대표도 현재 국정 위기 상황을 걱정해 홍 시장을 총리로 추천한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