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사반 제보] 아파트 승강기 급정거 사고…'몸무게' 때문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층에서 탔던 아파트 승강기가 15층에서 급정거하는 사고를 당했는데, 관리사무소가 대응을 미흡하게 했다는 제보가 오늘(18일) JTBC '사건반장'에 보도됐습니다. 부품 노후화가 사고의 원인이었는데, 관리사무소 측은 “몸무게가 몇이냐”는 등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제보자는 주장했습니다.

첫 사고는 지난달 28일에 일어났습니다. 제보자는 초등학교 3학년생 딸과 함께 23층에서 승강기를 탔는데, 15층에서 심하게 덜컹거리며 멈췄다고 합니다. 딸은 그대로 바닥에 넘어졌고, 성인 남성인 제보자 역시 휘청일 정도였다는데요. 제보자는 “15층에서 1층까지 걸어갈까 망설였지만 허리 통증이 너무 심해 다시 승강기를 탔다”며 “그런데 1층에 도착했는데 또 문이 열리지 않아 결국 119를 불러 구조됐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