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매운맛 소스 20개 비교해보니···제품 간 캡사이신 함량 ‘최대 274배’ 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매운맛 소스 20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캡사이신류 함량이 제품 간 최대 270배 넘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하루 나트륨 기준치를 넘게 섭취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적정량의 캡사이신은 소화를 돕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지만, 많이 먹으면 위점막 손상, 설사, 만성 위염의 위험을 높여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매운맛 소스 국내 11종과 수입 9종 등 20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조사대상 전 제품이 안전성 관련 기준엔 적합했으나, 나트륨과 당류 함량, 매운맛 정도(캡사이신 함량 등)는 제품별로 차이가 컸다고 18일 밝혔다.

매운맛 정도를 비교하기 위해 캡사이신류 함량을 시험한 결과 틈새소스(팔도)가 877.2㎎/㎏ 가장 많았고, 제이-렉 스리라차 소스(천하코퍼레이션)이 3.2㎎/㎏으로 최대 274배 차이가 났다.

캡사이신과 디하이드로캡사이신을 합쳐 100㎎/㎏이 넘는 제품은 리고 루이지애나 엑스트라 핫소스(훼밀리인터내셔날·101.5㎎/㎏), 만능 마라소스(더본코리아·151.6㎎/㎏), 불닭소스(삼양·250.4㎎/㎏), 고맙당 저당 핫불닭소스(특별한맛·323.3㎎/㎏) 등이었다.

나트륨 함량은 네키드크루의 진돗개핫소스가 1회 기준량을 100g으로 잡을 경우 2909.09㎎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나트륨 일일 권장 섭취량(2000㎎)을 크게 넘어선 수준이다. 벨라 핫 양념치킨 소스는 나트륨 함량이 756.89㎎으로 가장 낮아 진돗개핫소스와 51배 차이가 났다.

WHO 나트륨 일일 권장 섭취량을 넘는 제품은 리고 루이지애나 엑스트라 핫소스(2022.07㎎), 만능 마라소스(더본코리아·2155.01㎎), 스리라차핫칠리소스(미성패밀리·2461.74㎎), 틈새소스(2031.95㎎) 등 5개다.

당류 함량은 저당을 광고하는 4개 제품과 당류가 불검출된 1개 제품을 제외한 15개 제품 중 100g당 최저 0.1g(타바스코페퍼소스·오뚜기)에서 최고 35.3g(데일리 핫칠리소스·이마트)으로 최대 353배의 차이가 났다.

WHO의 당류 일일 권장 섭취량은 성인 기준 50g이다. 저당 제품을 광고하는 4개 제품은 당류 함량이 100g당 0.8g부터 2.4g으로 비교적 낮은 값을 보였다.

전 제품은 대장균군과 타르색소, 보존료 등을 검사한 결과 불검출되거나 적합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소스류 산성도(pH) 농도 수준을 확인한 결과 전체적으로 산성에서 약산성 수준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관련 주의 문가 표시가 없는 4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유발물질이 함유돼 있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제품마다 매운맛 정도 및 영양성분 함량(나트륨 함량 등)에 차이가 있어 이를 확인하고 제품을 선택하는 등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수호 인턴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