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카트에 놓고간 1300만원 돈가방…마트 직원신고로 주인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형마트에서 1천300만원이 든 현금 가방을 카트에 놓고 간 고객이 마트 직원의 도움으로 가방을 되찾았다.

18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동구 복합터미널 이마트 직원 A씨는 주차장에서 카트 정리를 하다가 빈 카트 안에서 1천300만원가량의 현금 뭉치가 들어있는 검은색 가방을 발견한 뒤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동부경찰서 용전지구대 직원들은 가방 속 지갑과 명함을 토대로 신고 30분 만에 돈 가방을 주인 B씨에게 돌려줬다.

인력사무소를 운영하는 B씨는 인부들에게 지급할 일당을 찾아오던 중, 잠시 들른 마트에 가방을 두고 간 것으로 파악됐다.

가방을 되찾은 B씨는 경찰에 감사 인사를 하고 신고자인 A씨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